breeze > 포토뉴스

본문 바로가기

Yellow†ree | breeze

본문

바람을 만지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집니다.
바람이 어루만지는 머리결이 햇살에 반짝이면
그 바람의 촉감이 가을을 얹어 있음을 봅니다.
모든 고통이 발 아래로 떨어지고
침묵조차 나비처럼 자유롭습니다.
꽃의 향기가 공기방울세탁기처럼
가슴의 허연 찌꺼기들을 닦아 내는 듯 합니다.
이렇게
가을...
너울거리는 햇살이 되어
바람의 노래가 되어
내게 연신 말을 걸어옵니다.
그래서...손끝마다 간질거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게시물 검색
  • 톱 뉴스
  • 톡톡뉴스
  • 생활뉴스
  • 공지사항
  • 공연안내
  • 운정행사달력



  • 회사소개 | 서비스약관 | 기사제보.신고 | 사이트맵 | PC버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운정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Unjung.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