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그림자 > 포토뉴스

본문 바로가기

Yellow†ree | 햇빛그림자

본문

나는 식어버린 커피의 싸릿한 맛을 좋아해
볼펜보다는 약간은 흐린듯한 연필이 좋아
따로 일기장을 만들진 않지만
읽던 책에다 주절주절 소소히 적는 일도 좋아
때론 네게 쓰는 편지도...그 속에 들었어.

새벽에 길을 걸을 때의 축축한 냄새나
저녁나절 부는 바람에 섞인 푸석한 냄새도

마지막이라 말하지 못하고
네게 웃어주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지나간 사진을 뒤적이는 것도
나는 참 좋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게시물 검색
  • 톱 뉴스
  • 톡톡뉴스
  • 생활뉴스
  • 공지사항
  • 공연안내
  • 운정행사달력



  • 회사소개 | 서비스약관 | 기사제보.신고 | 사이트맵 | PC버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운정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Unjung.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